반응형

후라이드치킨 5

요즘 찾기 힘든 바삭바삭한 옛날 튀김 스타일의 치킨홀릭

일 끝나고 바로 가도 품절 메뉴가 있었던 영등포 통닭 맛집 배달로도 치킨을 많이 시켜먹지만 나름 오프라인에서 먹는 것도 선호한다. 정말 살면서 많은 닭을 먹은 것 같긴 하다. 근데 이게 어차피 튀겨서 나온 것이라 맛이 다 똑같을 것 같은데 그 차이가 있다. 그냥 닭 자체가 맛있는 곳이 있고 염지가 잘 된 곳이 있고 튀김 자체가 너무 바삭한데 또 맛있는 곳이 있고. 이게 또 꼭 바싹 튀겨야 더 바삭바삭하고 맛있는 것도 아니다. 그러다 살 안이 오히려 촉촉하지 않고 퍽퍽해지고 그런다. 그래서 나름 스킬이 필요하고 실력 차이가 있는 음식이긴 한데 요즘은 또 그렇게 생각하면 대부분 상향 평준화가 된 것 같긴 하다. 그래도 여전히 그냥 눈에 보이는 곳을 가면 맛이 없는 곳이 있다. 뭐 기름을 오래 썼다거나. 오늘..

맛집 & 카페 2022.04.28 (8)

어렸을 때 종이봉투에 담겨 있었을 것 같은 옛날통닭 그 느낌

익숙하지만 이런 맛은 또 너무 오랜만인 것 같은 사또 양념치킨 후기 아는 형이 어느 날 자기가 알게 된 치킨집이 있다고 같이 가보자고 했다. 자기도 가본 것은 아닌데 매번 지나다닐 때마다 간판이 이색적이라 한 번은 안에 들어가 보고 싶었다고 한다. 뭔가 옛날스러운, 좀 요즘 프랜차이즈에서 제공되는 그런 맛과는 다르게 우리가 원하는 느낌이 날 것 같다나 뭐래나. 나도 근데 그 말로는 하기 힘들지만 고전적인 그 맛을 좋아하기 때문에 꼭 가보자고 했고 날을 잡고 이렇게 다녀오게 됐다. 처음에 이 간판을 보고 문을 연 것이 맞나 싶었다. 다행히 문은 열렸고 장사를 하고 계셨다. 간판의 경우 밤에만 불이 켜지는데 그때가 꽤 이색적인 것 같다. 낮에는 연지 안 연지도 모를 정도로 평범하고 무난했다. 그렇게 안으로 ..

맛집 & 카페 2021.09.17 (10)

후라이드치킨 깐부만의 특별한 염지 노하우~!

매장가서 먹은 깐부 후라이드치킨 개인적으로 치킨 집 중에 탑을 꼽으라면 여기 깐부를 꼽는다. 그 이유는 그냥 이유없이 여기가 맛있다. 근데 그 이유를 곰곰이 생각해보니 여긴 예전에 배달이 되지 않는 브랜드였고 그럴 때마다 매장에 가서 직접 먹어야했다. 이말은 튀겨서 나오자마자 바로 먹을 수 있다는 말이었고 확실히 다른 배달해서 먹는 곳보다 더 맛있을 수밖에 없다는 말이 된다. 근데 온전히 그 이유만이 전부라고 꼽을 수 없는 곳이 여기서만 오프라인으로 닭을 먹어본 것은 아니니까 상대적으로 내가 경험한 다른 곳들보다는 내 입맛에 더 맞다는 말이 되겠다. 실제로 친구들이 꽤 오랜 시간 이 매장에서 일을 해서 더 자주 먹을 수 있었다. 서비스로 이것저것 먹은 경험이 더 많기도 하고 말이다. 아무튼 다른 곳들과 ..

맛집 & 카페 2020.09.15 (16)

신사 한추 매콤한 후라이드치킨과 고추튀김

신사 한추 매콤한 후라이드치킨과 고추튀김 오늘 포스팅은 아쉽게도 사진이 많이 없다. 사진을 찍을 정신이 없기도 했고 우선 내부에 사람이 너무 많아 어디를 찍어야 할지도 몰랐다. 또 엄청 넓었다. 몇 년 전에 처음 갔을 때만해도 한쪽만 있었는데 어느새 벽을 두 개를 터서 총 3개의 구간을 차지하고 있었다. 테이블도 넓은 편이 아니라 다닥다닥 붙어있는데 그 많은 테이블이 거의 다 꽉 차있었다. 다행히 우린 두 명이라 바로 들어갈 수 있었는데 대기하고 있는 사람들도 많았다. 신사 한추는 하도 오래전에 먹어봐서 그 맛이 잘 기억 안 나는데 그렇게 맛이 있나 싶었다. 그래도 오늘은 반드시 치맥을 해야했기에 안으로 들어가봤다. 먼저 고추튀김이 나왔다. 사실 신사 한추가 유명해지게 된 이유가 이 고추튀김 때문일 것이..

맛집 & 카페 2018.11.17 (4)

군산 먹거리, 옛날통닭과 비행장부대찌개

군산 먹거리 옛날통닭과 비행장부대찌개 (Gunsan best food, Fried chicken and Sausage stew) 1박 2일동안의 짧은 군산 먹거리 여행! 동국사를 구경한 뒤 허기가 진 우리는 백종원 3대천왕에 나와 유명세를 탄 군산 비행장부대찌개로 발걸음을 향했다. 버스를 뭘 타야할지 몰라 이곳저곳에 물어물어 '군산대가는 버스 아무거나 타서 이륙센터에 내리면 된다.'라는 답을 얻었다. 실제로는 71번을 타고 문화원에서 내려 걸어갔다. 드디어 비행장부대찌개 도착! 시간이 어정쩡해서 그런지 생각보다 줄이 별로 없었다. 꽤 넓은 매장도 한몫한 것 같다. (5시정도에 도착했는데 자리에 앉아 밥을 먹다보니 어느새 줄이 엄청 많이 생겼었다.) 평소 국물, 찌개 등을 별로 안 좋아하는 편인데..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