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 현지인 맛집 와규 전문점 '델솔'

(Best local restaurants in dotonbori osaka 'Del sole'. Japanese beef sirloin)

 

 

오사카 현지인 맛집

 

 

오사카 현지인 맛집 와규 전문점인 델솔을 다녀왔다. 요즘은 많은 사람들이 그러지만, 개인적으로 여행을 다닐 때 책에 소개된 곳들보단 로컬들이 가는 식당을 주로 가려고 노력하는 편이다. 처음부터 그랬던 것은 아니고 이런 경우 대부분이 음식의 질이나 가격이 훨씬 좋았다. 그 뒤로는 뭔가 책에 소개된 곳은 서로 딜이 있었나 하는 의심이 들어 잘 이용하지 않게 되었다. 완전 유명한 몇몇 곳은 제외하고 말이다.

 

일본인 친구가 없는 나로서는 어떻게 해야 하지 하다가 가장 손쉬운 방법인 인터넷을 활용했고, 거기서 현재 거주하신 지 좀 되신 어느 한 분이 댓글로 남겨주셔서 이곳을 가게 되었다. Del sole은 도톤보리 한복판에 위치하고 있는데 구글 맵에 가게이름을 치면 안 나오고 일본어로 쳐야 한다.

 

'

 

개인적으로 일본어를 하나도 몰라 이글을 복사해 메모장에 적어놓은 뒤 바로 붙여넣기를 이용해 다녀왔다. 위 일본어가 가게 이름인 줄 알았는데 오사카 현지인 맛집 와규 전문점 '델솔'이 있는 빌딩의 이름이었다.

 

 

 

 

한번 찾으면 또 찾기는 쉬운데 워낙 입구가 복잡한 곳에 조그맣게 있어 주변에서 엄청 헤매다가 겨우 들어왔다. 지하로 내려와 보니 사람이 꽤 많았다. 우리도 좀 기다리다가 한자리가 나서 겨우 앉았다. 한국인은 거의 없었다. 트립어드바이저를 통해 보니 평점은 괜찮은데 리뷰가 몇 없는 것으로 보아 외국인들한테도 유명한 곳은 아닌 것 같았다. 그래서 뭔가 더 좋았다.

 

 

델솔 메뉴판

 

 

이때만 사람이 없었나. 신기하게도 각 나라의 언어로 번역된 메뉴판을 제공해주었다. 일본에서 갔던 가게 중 처음으로 자릿세라는 것을 냈는데 뭐 이유는 잘 모르겠다. 그리고 서비스 메뉴로 생햄과 샐러드 중 선택을 할 수 있는데 무조건 고기로 택했다.

 

 

del sole menu

 

 

Del sole menu다. 가격이 생각보다 좀 비쌌다. 그래도 맛있는 거 한번 먹자며 과감히 투자했다. 빨간 스티커가 붙은 메뉴들이 뭘 의미하는지는 까먹었다. 현재 주문이 안 되는 것들이었나. 잘 기억이 나질 않는다.

 

둘 다 일본어도 모르고 평소 어떤 스테이크가 맛있는지도 모르는 편이라 그냥 점원의 추천을 받았다. 앞다리인 Shoulder clod와 눈인 줄 알았다가 어깨부위라 하여 안심하고 chuck eye log 두 개를 주문했다.

 

 

도톤보리 와규 맛집

 

 

먼저 앞서 생햄이라고 표현됐던 서비스 메뉴가 나왔다. 위에 소금이 조금 조금씩 뿌려져 있어 약간 짭조름했다. 평소 아는 육회 맛은 아니고 뭔가 특이한 맛이 났는데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 그리고 접시 하나가 나와 양도 적어서 이게 두 명 분이 맞냐고 물어봤는데 맞다고 했다. 양도 적고 저렴한 입 보유자로서 맛도 그냥 그랬다.

 

 

best local restaurants in dotonbori osaka

 

 

먼저 앞다리인 shoulder clod가 나왔다. 둘 다 배가 엄청 고팠는데 정말 앞서 말한 대로 30분이 지나서야 메뉴가 나왔다. 포켓 와이파이 밧데리는 나갔는데 가게 와이파이도 안돼서 맥주 한잔으로 배고픔을 달래며 기다렸다. 배는 엄청 고플 때 여긴 오면 안 될 것 같다.

 

 

japanese beef sirloin

 

 

그다음은 점원이 자긴 이게 제일 맛있었다고 강하게 추천했던 어깨 부위인 chuck eye log이 나왔다. Japanese beef sirloin와 곁들일 소스로 총 세 가지가 나오는데 개인적으로 가운데 소스가 제일 맛있었다. 메뉴마다 나오는 노란 덩어리는 감자다.

 

생햄과 달리 beef sirloin는 확실히 맛있었다. 고급지게 표현은 못 하겠고 그냥 싸구려 입맛에도 맛있었다. 육즙이란 것도 쭉쭉 나오고. 다만 일본에서의 매콤함과 한국인이 생각하는 매콤함은 달랐고 무엇보다 양이 너무 적었다. 솔직히 두 개 시켜서 혼자 다 먹어도 배부르다는 느낌은 안 들 것 같다. 그냥 뭔가 술안주로 가볍게 즐기면 좋을 곳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우리가 배가 고프기도 했지만 정말 금방 먹었다.

 

 

일본 꼬치

 

 

집에 가는 길에 배부름을 원했던 우리는 급으로 꼬치 집에 들어갔다. 닭똥집과 닭가슴살을 시키고 맥주 대신 사케를 먹어보자며 사케도 주문했다. 주문 시 뜨거운 것과 차가운 것 중에 차가운 것을 택했는데 뜨거운 사케가 왔다. 이것도 경험이라며 그냥 마셔보았는데 도저히 못 먹겠어서 입만 대고 말았다. 친구는 술을 좋아해서 그냥 막 먹었는데 정말 맛없다고 했다.

 

 

오사카 택시

 

 

돌아오는 길에는 둘 다 걷기가 힘들어 먼 거리도 아니고 하니 택시를 이용해봤다. 심야시간인가 미터기가 80엔씩 올라가 총 660엔이 나왔다.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디프_

오늘을 기록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