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라이더스 & 유럽 딜리버루 자전거 배달

(Deliveroo)

 

 

 

라멘을 먹고 다시 브리즈비 거리로 돌아왔다. 낮에 벼룩시장도 열리고 복잡했던 것에 비해 많이 한산해졌다. 근데 여전히 많이 보이는 것이 있었다. 바로 자전거로 배달하는 유럽 딜리버루다. 아마 이 단어에 낯설어하는 분이 많을 텐데 쉽게 말해 전기자전거나 오토바이로 배달하는 배민라이더스랑 비슷한 것이라 생각하면 된다. 이동 수단의 차이만 있다.

 

사실 이 주제로 포스팅할 것이라곤 생각을 못해서 사진을 안 찍었는데 이럴 줄 알았으면 사진 하나 찍을 걸 그랬다. 아무튼 낮에 햄버거를 먹을 때도, 골목길을 지날 때도, 곳곳에서 밥을 먹고 있을 때 Deliveroo 박스를 멘 사람들이 계속해서 왔다갔다했다.

 

처음엔 낯선 이 모습이 너무 신기했다. 자전거로 배달을 한다고..? 엄청 힘들지 않을까 생각해봤다. 아무리 지역 특성을 반영한다고 해도 쉽사리 와닿지 않았다. 개인이 하루에 얼마나 많은 양을 채울 수 있을까. 그래서 고민해봤는데 문화적인 차이가 있을 수 있겠다 싶었다. 한국은 1인이 최대한 할 수 있는 양을 채우기 위해 노력하지만 유럽은 정말 삶과 일의 공존처럼 자전거로만 배달을 한정해 하루에 개인의 몫을 적당히 채우고 그 밖의 시간은 자신을 위해 쓸 수 있게 한다. 또, 그렇게 1인당 할당이 명확해진 만큼 더 많은 사람이 딜리버루를 이용하고 참여할 수 있도록 한 것 아닐까 싶다. 그게 우버에게 인수 의욕을 불러일으키게 한 Deliveroo의 성장 비결이라 생각한다.

 

일과 삶의 공존. 가능한 걸까? 누구는 일을 즐길 수 있을 때 성공이 따라온다 했고, 또 누구는 일과 삶을 분리하려고 하는 순간 성공할 수 없다고 말했다. 시간이 흐를수록 개인에 대한 존중이 중요해져 일에서 멀어지고 나를 찾으려 한다고 하지만 이건 트렌드를 말할 때만 나오는 이야기고, 기득권자들은 항상 이와 반대로 말한다.

 

솔직히 뭐가 맞는 건지 잘 모르겠다. 주 6일제에서 주 5일제로, 또 이제 몇몇 기업은 주 4일제를 도입했다. 트렌드는 확실히 노동 시간이 줄어가는 것이 맞지만 아직도 곳곳에서는 대우를 받지 못하는 야근과 특근, 부당한 일 처리가 만연하다고 한다. 정부에서 정해진 법과 현실은 항상 적당한 괴리감이 유지되고 있는 것 같다. 이상과 현실은 다르듯이 이 부분은 어쩔 수 없는 것이라 생각하는데 그래도 마음 아픈 것은 사실이다.

 

내가 글을 쓰며 상당히 객관적인 시선으로 말하고 있는 것 같지만 사실 나도 그 노동자 중 한 명에 불과하다. 대한민국에서 일을 안하고 사는 사람이 몇이나 있을까. 한때 그런 생각을 해봤다. 인간은 기본적으로 일을 싫어하는 유전자를 가지고 태어났다. 만약 일을 좋아한다면 회사에 출근하는 게 싫지 않았을 것이고 월요병, 금퇼월월월이란 말도 생겨나지 않았을 것이다. 다들 휴가를 반가워한다. 이렇게 말하면 또 누군가는 말한다. 계속 놀으라고만 하면 막상 못 놀걸? 일을 했기 때문에 휴가가 반가운 것이라고. 이런 사람들에게 되묻고 싶다. 일을 안해도 돈을 받을 수 있다면 어떤 선택을 할 것이냐고. 백에 90은 내가 예상한 답변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 뭐든 100%는 없기에.

 

이런 생각을 바탕으로 가지면 '일을 즐겨라'라는 말은 어쩔 수 없는 현실을 합리화하고 있는 주장이라 귀결된다. 전문성을 키우고 싶다, 존경받고 싶다, 성공하고 싶다, 나는 돈 때문이 아니다 등등 많은 수식어가 있다. 근데 정말 솔직하게 말해서 정말 그럴까..? 전문성, 존경, 성공, 돈은 다 내가 직업을 갖고 어떤 목적을 달성했을 때 부수적으로 따라오는 것들이다. 진급하고 싶다, 팀장이 되고 싶다, 대표가 되고 싶다 이런 것들은 표면적으로 너무 단순해 보이고 비전이 없어보이지만 저 말들과 뭐가 다른지 의문이 생긴다. 신입사원이 존경받는 회사는 없고 경력 2~3년이 성공했다는 말을 듣긴 쉽지 않다. 물론 어린 나이에 창업해 성공을 하고 돈을 벌고, 존경까지 받는 사람들도 있다. 갑자기 마크 주커버그가 생각난다. 근데 이건 앞서 말했듯이 인생에 100%는 없다. 대부분을 기준으로 이야기하면 이렇다는 말이다.

 

배민라이더스와 Deliveroo에 관해 이야기하다가 너무 황천포로 빠졌나. 사실 이렇게까지 적을 생각은 없었는데 적다 보니 이런 흐름으로 이어졌다. 왠지 계속 말하면 말할 수 있을 것 같은데 비슷한 논조로 이어질 것 같고 결론도 딱히 없을 것 같다. 나도 그냥 의식의 흐름대로 적은 것이고 아직 명확한 답은 찾지 못했다. 그렇다하여 저런 말을 하는 사람들을 무시한 것도 아니다. 내가 누군가의 노력과 주장을 폄하할 자격은 없다고 생각한다. 만약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한 번 더 심오하게 이야기해봐야겠다.

블로그 이미지

디프_

검색창에 먹고 싶은 메뉴 검색하고 맛집 찾아가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 空空(공공) 2018.12.05 0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은 살아가면서 일을 해야만 합니다.
    지금 당장 일이 없더라도 일을 하기 위한 노력은 계속 해야 하고..
    움직일수 없을 상황이 되어야 일을 중단할수가 있는것입니다.
    그게 사는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자전거 배달도 있군요..
    신문을 자전거로 배달한것은 봤습니다. ㅋ

    • 디프_ 2019.01.13 1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신문 자전거배달.. 요즘도 있나요?? 오토바이는 봤는데 말이죠..ㅋㅋㅋ 일에 대한 생각은 정말 ㅠㅠ 어렵습니다 어려워.. 공수래님 말씀 새겨듣도록 하겠습니다!

  • 은이c 2018.12.05 1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달을 자전거로 한다니 특이하네요
    생각이 많아지는 글이네요 ㅎ
    뼈빠지게 일하고 죽을때까지 노동을 해야한다는게
    정말 삶이 힘들어지네요 즐기지않으면 더욱 힘든세상만있을듯합니당

    • 디프_ 2019.01.13 1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ㅋ 아마 각기 좁은 곳에 다닥다닥 위치해있어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은이님 화이팅하세요~!

  • 휴식같은 친구 2018.12.05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전거배달이 있군요.
    시대에 뒤떨어져 보일수도 있지만 유럽사람들의 성향을 생각하면 이해가 가기도 하네요.
    욕심이 넘치면 힘들어진다고 합니다.
    현실엦감사하면서 본인의 장점을 생각하고 열심히 생활할 수 밖에요.
    화이팅 하세요~^^

    • 디프_ 2019.01.13 1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ㅋㅋ그들의 시선으로 바라보면 충분히 이해가 되는 상황이긴 합니다.. 서울에선 절대 불가하겠지만요..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세아이멋진아빠 2018.12.05 15: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건거로 배달을 하면
    음 배달 속도는 좀 늦더라도 자연에는 좋겟네요~~~
    돈도 벌고 운동도 한다구 생각하시고 화이팅 입니다. ^^

    • 디프_ 2019.01.13 1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ㅋㅋ네 그리고 배달하는 사람들에게도 받는 사람들에게도 조금더 여유가 있다면 더 괜찮을 것 같습니다!

  • 잉여토기 2018.12.05 2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워라밸 잘 갖추고
    연차도 상사 눈치 안 보고 내고, 칼퇴근만 해도 회사 다닐만 할 텐데요,
    우리나라는 수직적 조직문화이기게 그게 잘 안 되어 회사 더 가기 싫은 것도 있는 게 아닐까 싶어요.
    자전거 배달이라니 환경 오염도 없고 평화로워 보이는 배달일 거 같아요.

    • 디프_ 2019.01.13 1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경험에서 묻어나온 말씀 같아 한번 더 다시 읽게되네요. 좋은 말씀감사합니다 잉여토기님..!ㅋㅋㅋ 한국에선 절대 불가하겠죠!?

  • veneto 2018.12.05 2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에서는 한정된 시간안에 배달을 많이해야 남아서 그런지 자전거보다 오토바이로 더 많이하는것 같아요 ㅎㅎ